한국에서의 영업 회사 생활

종종 회사원들끼리 이야기를 하다보면 한국과 일본의 문화 차이에 대해 이야기할 때가 있다.(회사가 일본 회사이기 때문에 종종 이런 것이 화제가 된다.)이번의 화제는 인간관계와 그것에 따른 일처리 방식에 대한 차이였다. 우리나라를 우선 예를 들어본다. 명확히 구분지어야 하는 어떠한 건에 대해서 일부는 애매하게 규정짓고 마무리 하는 경우가 있다. 아르바이트를 8시간 한다고 하면 정확히 8시간을 일한다고 생각하는 경우는 별로 없다. 즉, 업무시간 전에 일찍 오고 끝나고도 조금 더 일한다라는 것을 당연시하게 여기는 경우가 있다. 거꾸로 8시간이 다 되지 않더라도 상황에 따라 조금 일찍 가거나 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경우도 많다. 반면에 일본은 예를 든다면 8시간으로 규정지어진 아르바이트를 하는 경우 정확히 8시간을 채우고 끝낸다라는 것이 기본이다. 즉, 정해진 것에 대해서 명확하게 규정하고 거기에 대해서 잘 지킨다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문화적으로 타인과의 관계에서 명확히 잘라서 규정짓는 것을 매정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 듯 하다. 가령 사과를 10개 샀다고 하자. 여기서 덤으로 한두개 더 주세요 라는 요구를 한다. 이때 사과를 사는 사람과 파는 사람은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사는 사람은 은근히 2개를 받기를 기대할 것이고 파는 사람은 1개를 주고 싶어할 것이다. 즉, 애매하게 규정지어진 숫자를 각자 유리한 방향으로 생각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덤...이라는 것은 인정에 속하는 부분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자연스런 모습이다. 게다가 여기서 쓰여진 한두개 라는 숫자는 애매모호한 표현이다. 이를 한개로 봐야 할지 두개로 봐야할지 상황에 따라 다르다.

여기서 안좋은 점은 이러한 문화를 바탕으로 어떠한 상황에 은글슬쩍 묻어가려는 사람도 종종 있다는 것이다. 
 
반면에 서양이나 일본의 경우 우리나라보다는 이런 부분에 있어서 명확히 규정한다는 느낌이다. 정확히 정해진 숫자에 정해진 댓가를 지불하기 때문에 명확히 규정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 고민할 필요가 없다.

여기까지 읽은 분은 이러한 이야기가 왜 한국에서의 영업과 관련이 있는가가 궁금할 것이다. 결국 하고자 하는 이야기와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영업상 타사 사람을 만나서 어떠한 건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때도 명확히 규정하지 않고 넘어가는 부분이 종종 있다. 이야기 할 당시에는 논의하여 협의된 부분이 서로가 자기에게 유리하게 생각하고 헤어지기 때문에 당장은 좋게좋게 이야기가 마무리된다. 하지만 실무에서 명확하지 않은 부분에서 문제가 터지면 골치가 아파진다. 서로 내가 잘못했느니 니가 잘못했느니 따지는 경우도 많다. 이는 결국 최초에 해당 건에 대해 명확히 규정하지 않고 애매하게 넘어간 것에 기인한다. 그러나 이러한 경우가 발생하는 일이 많고 또 이럴 때 직접 가서 이야기로 협의해서 해결하는 것이 한국 스타일...이라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다. 즉, 최초에 까다로운 준비를 거치지 않고 일단 일을 시작했다가 중간에 문제가 생기면 그때그때 대응하는 방식이다. 스피드는 있을지 모르나 이러한 방식은 아무래도 꼼꼼하지 못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이러한 점 때문에 한국식 영업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사람을 만나면 거부감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영업적 마인드를 키워야 한다고 생각하는 요즘에 종종 드는 생각이라 적어보았는데 아직은 머릿속에서 명쾌하게 정리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글이 두서가 없는 것을 양해해 주시길.

한국 회사와 일본 회사의 비지니스 스타일에 대하여. 회사 생활

현재 일본계 게임회사에 있으면서 한국쪽의 모바일 사업을 전개하는 프로듀서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한국쪽을 대응하는 팀의 규모는 모바일 게임 2개정도를 만들 정도입니다. 보통 이정도 인원이면 한국 내에서는 중소기업, 벤쳐회사 정도의 규모이지요. 한국 모바일시장은 선두를 달리는 3~4개업체가 80%이상을 점유하고 있고 그 외의 업체가 나머지 파이를 나눠먹는 형태입니다. 전형적인 IT시장의 시장 쉐어이지요. 그런 가운데 제가 속한 회사는 아무리 일본계라고 해도 한국 모바일 시장에서는 인지도가 거의 없는 상태라 사실상 회사가 가지고 있는 타이틀의 메리트가 별로 없는 상태였습니다. 그런 가운데 사업을 진행하려고 하면 한국의 작은 규모 회사처럼 트렌드를 재빨리 캐치하여 빠르게 타이틀을 발매하는 체제가 되어야 하는데 아무래도 일본에 본사가 있다보니 커뮤니케이션 등에 시간이 걸려버립니다. 같은 규모의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업무처리속도를 따라가질 못하는 것이지요. 그 외에도 자잘한 문제가 있으나 가장 큰 문제점은 이것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를 좀더 확대 해석해 보면 문화의 차이로까지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일본인의 비지니스 스타일, 한국인의 비지니스 스타일로 말이지요.

일본회사는 보통 꼼꼼히 확인하고 모르는 것은 사소한 것이라도 체크하는 등의 자세로 처음 비지니스에 임합니다. 이에 비해 한국은 담당자가 의기투합이 되면 자세한 것은 그 뒤로...라는 느낌으로 흘러가지요. 또한 어떠한 것을 결정할때까지도 일본은 매우 시간이 걸리는 데에 비해 한국은 의사결정이 비교적 빠른 편입니다. 다만 종종 그러한 의사결정때문에 실무자가 상세사항을 체크하며 진행할 때 문제가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만 이는 담당자간의 커뮤니케이션으로 대부분 해결됩니다. 원칙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실무에서의 융통성이 많이 개입을 하지요. 이러한 부분은 일본회사에서는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더군다나 하나의 비지니스에 관여되는 사람이 많을수록 그러한 융통성은 더더욱 없어지게 됩니다. 제가 몸담고 있는 회사가 그런 경우입니다. 한가지 의사결정을 해야 하는 안건이 있다고 하면 거기에 관여하는 사람이 제법 많아서 결정하기까지 매우 시간이 걸립니다. 또한 한국 현지의 사정을 잘 모르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관여된 사람 하나하나가 여러가지 사항에 대해서 질문을 합니다. 이러한 사항이 일본쪽에서 공유가 되면 문제가 없는데 해당 사항을 질문한 사람만 알고 끝내버려서 똑같은 질문을 여러번 듣게 되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이렇게 되면 일처리하는데 시간이 걸릴 뿐더러 내부의 의견을 취합하는것만으로도 진이 빠져버리는 경우가 생깁니다.

이러한 것을 감안하고 업무를 진행하지 않으면 대응하기가 어렵습니다. 제가 몸담고 있는 회사가 일본 내에서도 타사에 비해 까다로운 편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만 일본의 비지니스 스타일이라는 면에서는 다른 회사와 큰 차이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웹서핑을 하다가 일본과 관련된 회사에서 일하는 분의 포스팅을 보아도 대부분 비슷한 느낌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이러한 스타일에 적응이 되어 그러려니 하고 미리 시간을 많이 확보하여 업무를 진행하는 편입니다. 그래도 촉박할 경우가 많이 발생하곤 하지요. 일본 회사를 생각하시는 분은 한번쯤 이 부분에 대해서 알아두시는 것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서양인과 동양인의 사고 및 생활패턴차이 일상 생활

재미있는 이미지를 발견해서 올려봅니다.

서양인과 동양인의 사고방식 및 생활패턴의 차이에 대해서 접할 기회가 있는 분은 많이 공감할 이미지일듯 합니다.

출처는 아래
http://blog.naver.com/alque?Redirect=Log&logNo=70023465518
이미지보기위해서는 클릭하세요

사회적 지위와 체면, 그리고 성공 일상 생활

일전에 여러 유명인사들의 강연비디오를 모아놓은 TED라는 사이트를 알게 된 이후로 종종 시청을 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 최근 제 상황과 맞물려서 다시한번 생각하게 해 주는 강연이 있어 링크를 소개합니다.

http://www.ted.com/talks/lang/kor/alain_de_botton_a_kinder_gentler_philosophy_of_success.html

특히 사회적 지위와 명예를 중시하는 우리나라 사회에서 많이 생각해봐야 할 주제라고 생각합니다.

성공이란 무엇인가. 돈을 많이 벌면 성공인가. 사회적 지위가 올라가면 성공인가.

그런 것에 대해 다시한번 자기 스스로에게 물어볼 것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한국어 자막이 있는 TED강연 모음은 아래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ted.com/translate/languages/kor


잘 만든 게임과 재미있는 게임의 차이는? 미야모토시게루의 설계철학 회사 생활



이런 글을 보면 게임을 만들고자 하는 의욕이 마구 솟아오릅니다.

http://bizmakoto.jp/makoto/articles/1002/10/news012.html

일본어라 읽기 힘드신 분은 카피해서 번역기로 돌려서 봐도 될듯 합니다.

참고로 네이버 자동번역은 안먹더군요.

일일이 텍스트 카피해서 번역해야 하는 귀찮음이 있지만 그것을 커버하고 남을만한 내용이니

한번씩 봐보시길.

타이틀이기도 하지만 본인이 생각한 명언

[본인이 솔직하게 재미있다고 생각되는 것을 했을 뿐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